트럼프 행정부가 발표한 관세 폭탄이 글로벌 무역전쟁은 물론 안보 협력에도 차질을 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.

또, 다른 나라들도 미국처럼 국가안보를 이유로 수입 제한을 정당화하는 악순환에 대한 우려도 제기됐습니다.

조승희 기자가 보도합니다.

[기자]
동맹국과의 안보 협력 차질을 우려하는 목소리는 미국 안에서 먼저 제기됐습니다.

경제전문 CNBC 방송은 관세 부과로 동맹국간 긴장이 조성돼 미국의 안보에 우려를 촉발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.

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도 이런 이유로 관세를 부과하더라도 일률적이 아닌 특정 국가를 겨냥한 관세를 선호했다고 방송은 지적했습니다.

스티븐 비들 조지워싱턴대 교수는 트럼프 행정부 관세 정책이 미국의 이해에 대한 지지를 끌어내기 위한 한국 등 동맹국들에 대한 레버리지 능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.

그러면서 그는 특히 이번 관세 부과 정책이 한국에 어떻게 보이게 될지 상상하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.

방산 업계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.

오바마 행정부에서 육군장관을 지낸 미 항공우주산업협회 에릭 패닝 최고경영자는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 부과는 미국 우주항공과 방위산업 관련 기업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.

협회 국제문제 담당 레미 나탄 부회장도 무역에서 좋은 관계를 유지할 때 외교나 안보협력에서 긍정적 관계를 맺는다며, 미국과 무역관계가 좋을 때 미국산 무기에 더 많은 관심을 두거나 미군과 더 협력한다고 강조했습니다.

국제통화기금, IMF도 무역 갈등에 대한 극단적인 대응은 결국 안보를 담보로 한 보호주의를 강화하는 악순환이 우려된다고 지적했습니다.

YTN 조승희[josh@ytn.co.kr]입니다.

▶ 기사 원문 : http://www.ytn.co.kr/_ln/0104_201803031237097432
▶ 제보 안내 : http://goo.gl/gEvsAL, 모바일앱, 8585@ytn.co.kr, #2424

▣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: http://goo.gl/oXJWJs

[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/ Korea News Channel YTN ]

Category:

CNBC News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

*